반다이의 마크로스 프라 - 파이어 발키리. (VF-19개)

사진 자체는 전에 이야기게시판에도 올린 적이 있는 겁니다만,  자세히 들여다 보니 재밌는 점이 많아서 

올려봅니다.  사실 이제품을 보기 전까지만 해도 반다이에서 마크로스 프라모델이 나온 것은 마크로스F 부터 인줄

알았거든요. 사실은 꽤 오래전인 1995년 이전부터 더군요. 다만 이후로 이 라인업제품이 그닥 눈에 안띄는 걸 보면 상업적으로

성공한 라인업은 아닌걸로 보입니다. 



 

마크로스 30주년 기념 스티커와 1995 메이드 인 제팬 등을 볼때  원 제품은 95년에 출시했으나 이번 마크로스 30주년을 기념해서 재발매한 모양입니다.   자랑스럽게 3단 변신 가변 모델이라는 걸 여러군데서 강조하고 있습니다.  스케일은 1/100 이며  발키리 시리즈의 덩치가 건담보다 훨씬 작고 풀메탈 패닉의 AS에 가까운 10미터 조금 넘는 키 (배틀로이드 기준) 라는 점을 감안 할 때 대충 HG크기 정도로 생각됩니다. 




 다른쪽 측면에는 다른 라인업인 1/144 쪽 제품들이 있습니다. 이쪽은 배틀로이드 고정형인거 같고,  스케일을 감안 할때 이전 구판 무등급 1/144 V건담과 비슷한 크기 일것으로 추측됩니다.  다만 실물은 본적이 없으니 장담하긴 힘들군요. 



 바닥 밑면에는 발키리 들의 당시 설정 - 개발 진행도가 실려 있습니다. 일종의 설정집인 셈인데  흥미롭군요. 


 박스 오픈 상태의 내용물입니다.  스티커는 저거 한장으로 따로 , 투명스티커나 씰 등은 없습니다. 

런너의 경우 모두 단색 런너 들로 , 한런너에 2가지 색 부품이 들어 있는 건 없네요. 


 매뉴얼입니다. 아무래도 상당한 수준의 도색실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이는군요. 

변형은 부품의 교환식으로 되어 있습니다. 아무래도 당시 기술력을 생각하면 저정도가 한계겠지요. 어쨌든 기존의 웨이브 , 하세가와 등에서 나온

마크로스 프라들은 전부 비가변 만 보이더군요. 


 주인공 네카 바사라와 파이어봄버의 멤버 이미지 , 모형 작례 등이 실려있습니다. 



 매뉴얼의 반대면은 보다시피 조립도면이며 펼치면 달랑 1장으로 구성되있습니다. 요즘의 반다이 건프라와는 많이 다르고 오히려 고토부키야 제품들을 연상시키는 조립 순서입니다. 


 일단 오늘 들여다 본것은 대충 이정도이고 , 주중엔 시간이 부족하니 아마 다음 일요일 정도에나 조립이 가능할거 같습니다. 

과연 95년에 나온 프라모델이 어느정도 수준일지 궁금하군요. 기대도 되고 약간 불안하기도 합니다. 

by 포스21 | 2013/11/04 20:47 | 트랙백(1) | 덧글(4)

트랙백 주소 : http://force21.egloos.com/tb/3442033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Tracked from at 2014/03/11 00:36
Commented by 아돌군 at 2013/11/04 21:41
저거의 바리에이션 모델인 VF-19 다이아몬드 포스 기체를 1998년에 조립해봤던 기억에 의하면.

그냥 파이터 모드 고정하는게 정신건강상 좋았던 걸로 기억합니다.
Commented by 포스21 at 2013/11/05 18:12
으 , 벌써부터 두려움이...
Commented by 갈색곰씨 at 2013/11/05 06:14
아돌군님 의견에 보태서...
변신하려면 분해-조립의 수순을 거쳐야 변신가능이고
VF-17A에 비하면 얘는 배트로이드 모드가 정신건강상 좋습니다...
아, 얼굴은 도장하실거라면 페이스 오프로 하시길 권장합니다
Commented by 포스21 at 2013/11/05 18:13
도색은 능력이 안되서요. 변신할 때 분해조립은 설명서에 나와 있더군요. 요즘의 완전변형이 아니라 부품 교체식...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◀ 이전 페이지다음 페이지 ▶